2017년부터 1월부터 빈용기 보증금이 인상되었다. 빈용기보증금제도는 1985년부터 자원 재활용 및 환경보호를 목적으로 국세청(맥주병)과 보건복지부(청량음료) 관할로 시행된 제도였으나 2003년부터는 환경부가 일괄 관리하고 있다. 작년「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2017년 1월 1일 이후 출고 또는 수입되는 제품에 적용되는 빈용기보증금액이 인상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류와 음료병이 빈용기보증금의 대상이 된다.   빈용기 보증금제도의 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