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 지방선거 대응 한강생태복원 정책토론회] 한강, 이제는 생태복원이다(2006)

2011년 2월 21일 | 활동소식


녹색연합녹색사회연구소, 생태보전시민모임, 환경정의는 5.3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후보를 중심으로 한강 생태복원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3일 국가인권위 배움터에서 진행했다.


첫 번째, 이경재 교수(서울시립대 조경학과)는 지금까지 한강종합개발사업을 평가하고 이를 통해 한강 생태복원의 의의와 복원의 대안, 방향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호안의 콘크리트 화와 직강화로 인해 둔치 건조화, 환삼덩굴 등의 외래식물종 번성을 초래했다. 이 결과 생물서식처까지 파괴했다”고 밝혔다. 또한 “강변 고속도로는 하천생태계와 육상생태계의 단절을 통해 하천 둔치지역의 생물종 고립화 등을 초래했다”며 한강개발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후 한강 생태복원을 위한 대안으로 야생조류서식처 조성, 서울시 생태축 연결지점의 생물이동통로 조성, 도로 지하화, 야생조류 이동로 지점의 호안블록 제거 등을 제안했다.


두 번째, 임봉구 박사(서울대학교 환경생태계획연구실)은 실제 한강의 현황조사와 분석평가 결과를 토대로 현재 한강의 훼손된 생태계의 보전과 개선을 위해 ‘한강 생태전략 21’을 제시했다. 임 연구원은 “한강습지는 상류에서부터 하류에 이르기까지 한강 호안의 직강화에 의해 연결되지 않고 끊어져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의 보존을 위해 내륙습지에 대한 전략도출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세 번째, 조명래 교수(단국대학교 사회과학부)는 녹색미래를 여는 ‘한강 만들기’ 10대 과제를 발표했다. 발표문에 의하면 한강의 생태적 기능 복원, 문화적 기능 확보를 위해 다양한 대안과 활용방안이 제시되었다. 이를 위해 시민참여가 가능한 ‘한강문화위원회’를 통해 한강의 협력적 관리틀을 구축하고 중장기적 마스터플랜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조 교수는 한강개발에 대한 종합평가 실시, 다양한 교통망 활성화(수상교통), 한강 백사장 복구, 자연형 하천 복원, 사회적 약자계층 접근 시설 우선 확충, 한강변 지구와 한강 워터프론트 연결, 보행전용 다리 확보 등을 내용으로 하는 개선안을 제시했다.